돌봄교실신청하는곳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짱깨 조회 15회 작성일 2020-11-26 17:03:38 댓글 0

본문

[방송] 올해부터 '초등돌봄교실’ 온라인 신청 가능

□KTV 국민방송

º방영 : `17. 1. 10
º내용 : 맞춤형 돌봄서비스...


출처 : KTV

전국 돌봄교실 4천2백여 곳 운영 중단..."급하게 연차 썼다" / YTN

[앵커]
초등학교 돌봄 전담사 단체가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전국에 있는 돌봄교실 4천2백여 곳이 운영을 중단했습니다.

맞벌이 가정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자세한 소식,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교문엔 학생들을 데리러 온 부모들이 오가고 있습니다.

임시 돌봄교실을 운영했던 건데요.

학교에서는 파업으로 한때 돌봄교실 운영이 불투명했습니다.

학생들은 돌봄교실 대신 학교 도서관으로 이동해 사서 등의 관리를 받아 도서 활동을 진행했는데요.

이곳은 평소에 학생 40여 명이 돌봄 서비스를 이용했는데, 학부모들로부터 미리 이용 신청을 받아 절반 정도만 남아있었습니다.

이처럼 일부 학교에선 학생들이 방치되지 않도록 대응했지만, 그 외에 적지 않은 학교에서 돌봄 공백 사태가 현실화됐는데요.

교육부는 오늘 오전 기준으로 전체 돌봄교실 35%에 달하는 4,230여 곳이 운영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전국에 있는 초등 돌봄 전담사 만2천 명 정도 가운데 41%가 파업에 참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학교와 같이 교실을 축소 운영했던 곳들을 고려해봤을 때, 적지 않은 학부모들이 피해를 떠안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현장에서 보니 갑작스레 연차를 내고 온 학부모도 다수 있었고, 딸이 미처 연차를 내지 못해 급하게 손자를 데리러 나온 할머니도 볼 수 있었습니다.

초등 돌봄 전담사들은 세종시 교육부 청사를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진행했는데요.

전담사들은 오늘 파업에서도 돌봄교실 운영을 교육청에서 지방자치단체로 넘기는 국회 법안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지자체들은 서로 재정 여건이 천차만별인 데다, 아동시설을 비롯한 기반시설이 부족하다는 이유를 들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운영권이 넘어가면 수익사업인 민영 위탁으로 넘어갈 수밖에 없고 결국, 돌봄 서비스의 공공성은 물론 전담사들의 고용도 불안해진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전담사들의 84% 정도에 해당하는 시간제 근무자를 8시간 전일제로 전환해달라는 요구도 있었습니다.

또 과거와 비교해 맞벌이 가정이 많아지는 등 이용 학생이 30만 명에 육박하고 있어 돌봄 서비스가 '공공성'을 띠는 만큼, 교육공무직으로서 법제화가 필요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돌봄 노조 측은 앞으로 보름 동안 전일제 전환 등 구체적인 합의안이 나오지 않는다면 더 큰 규모로 2차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힌 상황인데요.

교육 당국은 조만간 돌봄 전담사 단체와 협의체를 꾸려 개선 방안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마포구에 있는 한 초등학교에서 YTN 박희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1106165951226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돌보지 못하는 돌봄교실"…초등돌봄교실의 실태/ 연합뉴스 (Yonhapnews)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 상당수가 매일 반나절 가까운 시간을 보내는 돌봄교실. 올해 교육부에서 명시한 돌봄교사 1명당 학생수는 20명 내외인데요. 하지만 '내외'라는 기준이 명확하지 않고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조항이 붙어 학생 수가 20명 넘는 곳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또 교사 수 부족뿐 아니라 단조로운 교육프로그램, 불충분한 시설도 문제점으로 거론되는데요. 돌봄교실 현주소를 짚어보고, 미국과 독일 등 해외 사례를 알아봤습니다.

◆ 연합뉴스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yonhap
◆ 연합뉴스 홈페이지→ http://www.yna.co.kr/
◆ 연합뉴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yonhap/
◆ 연합뉴스 인스타 : https://goo.gl/UbqiQb

◆ 연합뉴스 비디오메타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TMCrbtHU0M0SR6TuBrL4Pw

... 

#돌봄교실신청하는곳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26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erb-shop.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